01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복지재단, 인천시사회서비스원으로 확대·개편
등록날짜 [ 2020년11월24일 15시02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복지재단(대표이사·유해숙)은 다음 달 8일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인천사서원) 개원식을 열고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고 24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은 보건복지부 추진 사업으로 전국 16개 광역시·도에 설치하며 인천은 9번째로 들어선다.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와 사회복지종사자 처우 개선, 전문성·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설립하는 기관이다.
 

사회서비스는 보육, 요양 등 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는 데 꼭 필요한 돌봄서비스와 일상생활 지원을 위한 서비스를 일컫는다.
 

인천은 사서원의 연구기능 확대로 타 시·도와는 다른 인천형 사회서비스원을 준비한다. 이를 위해 사서원 개편 과정에서 연구인력을 충원하고 연구·정책 개발 기능을 높여 복지정책 싱크탱크 역할을 맡는다.
 

내년에는 인천시정 연구를 비롯해 인천형 돌봄 모델 연까지 영역을 넓힌다.  
 
복지재단이 올해 수행한 연구는 18건에 이른다. 인천시 정책연구 4건, 코로나19 관련 연구 5건, 기타 지역 현안 연구 9건 등이다.
 
여기에 국공립 시설 운영도 맡는다. 시·군·구가 새롭게 짓거나 수탁을 원하는 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시설 등을 운영한다. 단순히 서비스 제공기관에만 머물지 않고 지역사회 거점으로 자리잡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지역사회통합돌봄과 지역 중심형 시설 운영모델 개발, 종사자 처우 개선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지역사회통합돌봄은 지역사회에서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돌봄 시스템을 말한다.
 

올해 말 부평과 강화에 종합재가센터 두 곳이 문을 열고 내년 초 중증장애인거주시설 ‘미추홀 푸르네’와 어린이집 한 곳을 수탁·운영한다. 시설장과 종사자는 인천사서원이 직접 채용한다.
 

종합재가센터는 노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방문요양, 가사간병, 노인 돌봄, 장애인활동보조, 장애인 이동지원, 주간활동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시설이다.

내년에는 어린이집을 비롯해 대체인력지원센터, 고령화대응센터 등을 추가로 맡아 2024년까지 모두 20개 시설을 수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다양한 시민참여 활동과 민간시설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과의 소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10월 ‘인천복지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하고 ‘인천광역시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공포, 인천사서원 설립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달 중 설립과 관련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다.
 

인천복지재단 대표이사에 이어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을 맡을 유해숙 대표이사는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은 인천 복지 자원과 사람이 만나는 플랫폼으로 자리할 것이다”며 “인천사회서비스원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기대와 걱정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오직 복지 도시 인천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교통공사 ‘2020년 청렴콘텐츠 공모전’ 심사 결과 발표 (2020-11-24 15:08:15)
인천시립요양원 건립 본격 추진 2022년 6월 완공 (2020-11-24 14:58:47)
인천 남동구, 코로나-19 확진...
시흥시, 도로위 노점, 적치물 ...
인천 남동구, 아이사랑꿈터 2~5...
인천 동구, 1단계 공공근로사...
인천 동구, 설 명절 맞아 동구...
경기도교육청, ‘학생이 직접 ...
인천 계양구 어린이급식관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