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9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공항 해외수출 1호 “이라크 아르빌공항”
개항 2년만에 여객ㆍ화물 모두 2배 이상 급성장!
등록날짜 [ 2012년09월03일 09시06분 ]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인천국제공항이 첫 해외공항 운영 컨설팅을 수출한 이라크 아르빌 신공항이 1일부로 개항 2주년을 맞았다.

이라크 아르빌 신공항은 이라크 북쪽 쿠르드 자치지역의 관문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이채욱)가 지난 2009년 2월 쿠르드 자치정부 및 아르빌 국제공항 당국과 5년간 3,150만달러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고 전반적인 공항 운영 컨설팅을 수행해 왔으며, 2010년 9월 성공적인 개항을 이루었다.

개항한 지 2년만에 아르빌 공항이 거둔 성적은 놀랍다. 개항 초 대비 여객이 131%, 화물 수송량이 124% 증가하였고, 운영 컨설팅과 항공사 대상 마케팅 활동이 결실을 맺어 취항 항공사도 17개사에서 25개사로 증가하였으며, 취항노선도 17개에서 29개 노선으로 70.6% 증가하였다.

또한, 일평균 운항회수는 25%(21편→26편), 일평균 여객수는 131%(1,345명→3,111명), 일평균 화물 운송량은 124% 증가(30톤→66톤)하였으며, 공항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향후에도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항 2주년을 맞아 인천공항공사 이채욱 사장은 “아르빌공항은 세계 공항서비스평가(ASQ) 1위 7연패에 빛나는 인천공항의 운영 노하우를 처음으로 수출한 사업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개항 2년만에 큰 운영성과를 달성하여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아르빌에서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중동지역 2호인 이라크 도훅 신공항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9년 이라크 아르빌공항 사업을 신호탄으로 러시아, 필리핀, 네팔, 인도네시아 등으로 해외사업 시장을 넓혀 오고 있으며, 사업영역도 컨설팅 뿐만 아니라 지분인수, BOT, 합작회사 설립 등으로 다각화하고 있다. 2012년 1월에는 아르빌공항에서의 성공적인 사업 수행 역량을 인정받아 쿠르드 제2의 도시 도훅지역 신공항에도 903만 달러 규모의 건설관리 사업을 수주하는 등 중동지역을 발판으로 세계 곳곳에 제2, 제3의 인천공항을 만들어가고 있다. 
  아르빌공항 개항 2주년 운영성과 비교표 】

구  분

개항시(’10. 9. 1 기준)

현재(’12. 8월말 기준)

증감률(%)

취항노선수

17개 도시(10개국)

29개 도시(19개국)

↑70.6%

취항항공사(개사)

17개사(여객기:13개/화물기:4개)

25개사(여객기:22개/화물기:3개)

↑69.2%

일평균운항(회)

21회(여객기:20회/화물기:1회)

26회(여객기:25회/화물기:1회)

↑25.0%

일평균여객(명)

1,345명

3,111명

↑131.3%

일평균화물(톤)

30톤

66톤

124.0%

* 취항항공사 및 운항횟수는 화물기 포함.

* 일평균 운항, 여객, 화물 실적은 최근 통계(‘12년 6월) 적용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공항공사의 이라크 내 두 번째 해외사업 (2012-10-01 17:15:14)
비를 맞으며 즐기...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