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월2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화군, 폭염 속 고추농가 현장기술지원 강화
등록날짜 [ 2021년08월03일 13시35분 ]


[연합시민의소리]강화군(군수 유천호)이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고추 안정생산을 위한 고추 관리요령, 병해충 방제 등 현장기술지원에 나섰다.

 

7월 초부터 현재까지 기상상황은 평균기온 26.1℃로 평년보다 2.7℃ 높고 강우량은 99㎜로 평년보다 236㎜ 적으며 일조시간은 199시간으로 평년보다 38시간이나 길어 고온 및 가뭄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짧은 장마 이후 연일 최고기온이 32~35℃에 달하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노지포장에서 석회결핍과, 풋마름병 등이 빈번히 발생되고 시설포장의 경우 높은 내부 온도로 낙화, 낙과, 기형과 등 착과불량 현상이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폭염 및 가뭄 대응 고추 안정생산 관리요령으로는 적정 관수 실시, 포장에 짚, 풀 등을 덮어 토양수분 증발과 토양온도 상승을 억제와 시설하우스의 경우 차광, 환기를 통해 내부 온도를 낮춰 주어야 한다.

 

충분한 관수 실시로 토양 수분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시켜 주되 건조한 토양에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주면 질소와 칼리 흡수가 급격히 늘어나 석회 흡수를 막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포장에 물을 줄 때는 조금씩 자주 주도록 한다.

 

토양이 건조하면 석회의 흡수가 안되기 때문에 석회결핍과의 발생이 많아지므로 염화칼슘 0.2% 액을 7일 간격으로 2~3회 잎에 뿌려줘야 한다.

 

진딧물과 총채벌레에 의해 바이러스가 매개되고 총채벌레가 어린 꽃을 가해해 열매와 잎이 기형이 되고 고추 끝이 딱딱해지는 등 품질을 저하시키므로 반드시 적용약제로 방제한다.

 

고추 수확 시 탄저병이 발생한 고추는 반드시 고추밭에서 제거해야 다른 고추로 병이 옮겨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폭염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고추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충분한 물 주기, 병해충 방제가 중요하다”며 “농업인의 건강이 우선이 만큼 무더운 시간대 야외나 비닐하우스에서의 농작업은 피하고, 체온이 오르지 않도록 수시로 시원한 물을 마셔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 부평3동 지역사회보장협, 사례관리 대상자 주거환경 개선사업 실시 (2021-08-03 16:19:28)
강화군, 관내 모든 축사 전수조사 (2021-08-03 13:34:00)
광주 남부소방서, 요양병원 소...
인천 남동구, 코로나-19 확진자...
대한적십자사, 남양주시 최초 ...
인천 남동구 서창도서관, 길 ...
인천 동구 화도진문화원, 2021...
인천 남동구보건소, 아이와 부...
인천 동구도시재생지원센터,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