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세균 국회의장, “검찰권력 분산과 견제장치 마련해야”
등록날짜 [ 2017년02월23일 14시28분 ]

[연합시민의소리] 정세균 국회의장은 23일 국회 입법조사처가 주최한 ‘검찰권에 대한 통찰 및 정책적 과제’세미나에서 “지금 국민들이 겪고 있는 국가적 어려움은 견제 받지 않는 통치 권력에서 비롯됐고 검찰도 예외는 아니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의 집중된 권한을 적절하게 나누고 견제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축사에서 정 의장은 “검찰은 오랫동안 정치적 편향성 논란과 막강한 권한의 독점 등으로 많은 비판을 받아오며 국민의 신뢰에서 멀어져 왔다”며,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검찰의 비대한 권한은 분산하고 검찰시스템에 견제와 균형의 민주적 원리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정 의장은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했다. 정 의장은 “최근 국회의장실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3%가 ‘검찰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 11조를 지키지 않는다’고 인식하고 있고, 72.2%는 ‘검찰이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이지 않다’고 응답했다. 이 때문인지 검찰 견제장치인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에 대해 87%가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검찰 권력은 다른 권력과 유착하기 쉬운 구조를 갖고 있어 권력형 비리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국민들의 자유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검찰권 행사 방법을 제도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의장실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8%가 ‘특검의 수사기간 30일 연장’에 찬성했다.

특검이 수사를 완료하지 못하거나 공소제기 여부를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 수사기간을 30일 연장할 수 있도록 특검법에 규정되어 있는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한 응답자 67.6%는 ‘검찰은 기소권만 갖고 수사권은 경찰에 넘겨야 한다’고 응답했다.

 

올려 0 내려 0
임화순 (limhwaso@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운영위원회,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개혁안 등, 국회운영위원회 의결 (2017-02-23 16:15:49)
정세균 국회의장, 한미일 의원회의 참석자 환영 오찬 개최 (2017-02-22 21:04:08)
옹진군, 여름휴가철 해수욕장 ...
경기도교육청, 클라우드 기반 ...
인천항만공사, 공식블로그 누...
인천테크노파크, 정부 디지털 ...
인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인천시, 자원순환 캠페인 ‘플...
인천광역시, 공업지역 기본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