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의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과태료 2천만원 부과' 표준약관 불공정 조항...
표준약관보다 환자에게 불리한 내용을 담아.....
등록날짜 [ 2017년04월05일 19시13분 ]

[연합시민의소리]5일 공정위는 표준약관보다 고객에게 불리한 내용을 담은 입원 약정서에 표준약관 표지를 사용한 학교법인 연세대학교에 과태료 2천만원을 부과,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약관을 따랐다고 표지한 연세의료원이 철퇴를 맞았다. 


학교법인 연세대학교 산하 연세의료원은 2014년 12월 11일부터 지난 2월 7일까지 신촌세브란스, 강남세브란스, 용인세브란스에서 입원환자와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마련한 입원 약정서에 공정위가 정한 표준약관 표지를 우측 상단에 사용했다.

 

그러나 연세의료원 입원 약정서에는 병원이 정당하지 않은 사유로 환자를 퇴원·전원시키더라도 환자들이 이의를 제기할 수 없도록 하고 병원의 잘못으로 기물이 파손될 때에도 환자가 모든 책임을 지게 돼 있는 등 표준약관보다 환자에게 불리한 내용을 담았다.


공정위는 연세의료원의 표준약관 표지가 허위에 해당한다며 환자들이 공정한 조항이라고 오해할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연세의료원은 지난2월 8일 입원 약정서 상의 불공정 약관 조항을 모두 수정하고 표준약관 표지도 제거했다.
표준약관은 불공정한 조항이 없도록 공정위의 심사를 받은 약관이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장암 '우리나라 3대 암' 1기와 2기처럼 초기에 발견된 경우 80~90%의 생존율.... (2017-04-09 17:04:26)
국내 의료기관 '해외진출 건수 155건' 2015년보다 3개국 늘어 (2017-04-05 19:10:02)
동행복권, 로또6/45 974회 1등 당...
이성만 의원 '공직선거법 일부...
시흥시, 여름 휴가철 대비 공...
인천 남동구, 청소 행정․여성...
인천 동구, ‘안심콜 출입관리...
인천 동구노인복지관 리모델...
인천중부소방서, 경원물산 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