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지법 '사무장병원' 차려 요양. 의료급여 65억여원 챙긴 2명 실형
등록날짜 [ 2018년04월18일 16시57분 ]

[연합시민의소리] 울산지법 형사12부(이동식 부장판사)는 일명 '사무장병원'을 차려 요양급여와 의료급여 등 65억여원 상당을 챙긴 요양병원 병원장과 행정원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2)씨와 B(48·여)씨에게 각각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A씨와 B씨는 의료기관을 개설해 운영하고자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을 설립, A씨는 전체 출자금의 절반 이상을 내고 서류상으로만 조합원들이 출자금을 납입한 것처럼 꾸며 2012년 조합 설립인가를 받았다.

 
B씨는 A씨가 설립한 병원에서 행정원장으로 일하면서 실질적인 병원 운영을 담당했다.


이들은 2012년 4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울산시 남구에서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총 743회에 걸쳐 요양급여와 의료급여를 청구,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65억8천만원 상당을 받아 챙겼다.


재판부는 "의사 등이 아닌 사람이 의료기관을 개설·운영하면서 요양급여 등을 받는 행위는 의료질서를 어지럽히고 국민 건강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범죄로 사회적 위험성이 적지 않다"면서 "국민이 납부한 건강보험료를 재정기반으로 두는 건강보험공단의 재정 건전성을 해치고, 그로 인한 피해는 궁극적으로 전체 국민에게 전가된다는 점에서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BMW '420d 쿠페 등 5만5천여대' 내일부터 리콜 (2018-04-18 17:09:26)
인천대교 밑 ' 남성 사체 발견' (2018-04-16 21:02:11)
동행복권, 로또6/45 974회 1등 당...
이성만 의원 '공직선거법 일부...
시흥시, 여름 휴가철 대비 공...
인천 남동구, 청소 행정․여성...
인천 동구, ‘안심콜 출입관리...
인천 동구노인복지관 리모델...
인천중부소방서, 경원물산 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