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0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 제26회 부평풍물대축제 성료
등록날짜 [ 2022년10월04일 17시43분 ]


[연합시민의소리]4일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부평대로에서 열린 부평풍물대축제에 약 5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4년 만에 열린 이번 풍물대축제는 지난 달 30일 부영공원에서 실시한 풍물기원제를 시작으로 그 막이 올랐다.


부평풍물대축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6년 연속 지역대표공연예술제로 선정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예비문화관광축제로 지정한 인천의 대표 축제다.


부평 곳곳을 찾아가는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대중성과 예술성이 조화된 109개 공연단체들이 다채로운 문화예술의 향연을  펼치며 관람객의 높은 호응을 받았다.


1일 열린 개막식 1부 공연의 가수 인순이 씨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여 관중들을 매료시켰으며, 퓨전 국악밴드인 억스와 월드 뮤직밴드인 공명이 흥을 돋고, 크라잉넛이 개막식의 마무리를 장식했다.


또한 시민무대에서는 시민생활문화축제와 트롯 한마당, 헤어쇼, 한복쇼 등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으며, 예술놀이터에서는 시민들이 여러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전통문화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 축제에서는 청년예술인의 참여를 확대해 문화의 거리 평리단길 등에서 청년기획자들이 기획한 청춘게릴라 스트릿과 버스킹 공연 등을 선보이고, 젊음의 열기가 가득한 ‘DJ’파티가 열려 축제의 흥을 더했다.


특히 대규모 풍물단과 다양한 연희·마을 공동체 등 1천300여 명으로 구성된 ‘부평만만세 퍼레이드’는 행사 마지막 날인 2일 쏟아지는 가을비 속에서도 정상 진행됐다. 신명나고 흥겨운 풍물가락 속에 참가자들 모두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관람객으로부터 큰 환호와 격려를 받았다.


폐막공연에는 국악밴드 ‘클랜타몽’과 풍물팀 ‘맥박’, 무용팀 ‘다다를 무브먼트’가 제26회 부평풍물대축제의 ‘놀던대로’를 주제로 공연을 펼쳐 대미를 장식했다. 


이 외에 축제 기간 중 열린 ‘제23회 전국학생풍물경연대회’ 초·중 부문에서는 풍물 금상 단체부에 계성초등학교, 개인부에 배곧중학교 강리우 학생, 고등부 부문 단체부 대상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개인부 금상은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김수헌 학생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차준택 구청장은 “4년 만에 부평대로에서 하는 거리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루게 돼 기쁘다”며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가는 풍물로 발전시켜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축제의 장, 나아가 문화도시 부평의 대표 자산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연수구, 2022년 제17회 우리센터 자랑 경연대회 개최 (2022-10-04 19:09:47)
인천 미추홀구, 제12회 미추홀구청장배 미용경연대회 및 미추 헤어쇼 개최 (2022-10-04 17:23:11)
유정복 시장, 외교부·농림축...
영주 국제역 구축 전략 및 타...
옹진군, 백령대청 국가지질공...
봉화군, 2023년도 개별주택가격...
인천 중구, 기업체 만남의 날 ...
인천시, 기술보증기금과 반도...
광주 동부소방서, 겨울철 화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