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선양시, 자매결연 10주년 맞아 우호협력 강화 논의
인천 서구청장-선양시 선베이신구 서기 우호 협력 비망록도 체결
등록날짜 [ 2024년04월22일 18시12분 ]


[연합시민의소리/이경문 기자] 인천광역시는 황효진 글로벌도시정무부시장이 4월 22일 인천시청을 방문한 중국 선양시 돤 지 양(段继阳) 부시장 일행을 접견하고, 양 시간 우호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선양시 부시장 일행은 선양시 홍보행사로 서울에서 23일부터 24일까지 양일간 개최되는 ‘한국-선양 주간행사’ 개최에 앞서 자매도시인 인천시를 방문했다. 방문단은 인천의 경제자유구역청 홍보관을 시찰하며 인천의 개발상황 등을 청취한 후, 황효진 부시장을 접견했다.

 
이날 접견 자리에는 강범석 인천시 서구청장과 우 쥔 (吴 军) 선양시 선베이신구(沈北新区) 서기도 함께했는데, 양 구(區)대표는 인천시 서구와 선양시 선베이신구, 양 행정기관 소관 식품업체 등 기업들의 투자활동 지원 및 문화·관광·체육 등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는데 합의하고 양 부시장 앞에서 비망록을 체결했다. 


황효진 부시장은 “한국과 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상호 정치·경제·문화적 영향이 크다”고 언급한 뒤 “최근 한중 정치, 경제 상황은 다소 불안한 요소들도 있으나 지방 차원의 긴밀한 협력과 노력으로 새로운 활력을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인천과 선양 한중 자매도시 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민간교류와 기업활동에 성과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선양시 돤지양 부시장은 “인천이 경제자유구역 사업 등을 통해 놀라운 발전을 이룬 것이 인상 깊었다”며 “첨단산업을 선도하는 두 도시 간 10년 우호교류의 성과를 함께 만들어 나가고 싶다”고 화답했다. 


인천시와 선양시는 2014년 6월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으며, 양 시는 그동안 시장을 비롯한 고위급 상호방문과 인차이나포럼 참석, 선양시 한국 주간행사 방문 등 꾸준하고 활발한 교류를 이어왔다.


한편, 선양시는 랴오닝성(遼寧省)의 성도(省都)로 중국 동북부지방 중심지이자 한반도로 통하는 요충지이며, 인구 907만 명의 중공업과 군수공업이 발달한 도시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체계 및 지원 확대 (2024-04-23 11:12:05)
유정복 인천시장, 태국과 중국 방문해 글로벌 협력 다진다 (2024-04-22 18:10:34)
인천중부소방서 119구조대, 갯...
봉화군 “2024년도 하반기 공공...
영동경찰서, 유원대학교 YDCP ...
봉화군, 2024년 평생교육협의회...
봉화군, 베트남 계절근로자 44...
봉화군,‘2024 BETTER里: 관광인...
봉화문화원, 오는 24일 정자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