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다중이용시설에 레지오넬라 환경 검사 실시
환경 검사 대상 확대, 현장 대응형 사전교육 추진으로 체계적 관리
등록날짜 [ 2024년04월24일 09시11분 ]

[연합시민의소리/이경문 기자]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레지오넬라증 예방 및 조기인지를 위해 5월부터 종합병원, 대형 건물 및 공동주택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 환경 검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레지오넬라증은 온도가 높고 습한 환경에서 레지오넬라균에 오염된 물이 에어로졸 형태로 전파되는 질환으로 독감이나 폐렴 형태의 일반적 호흡기 감염병으로 오해할 수 있고 원인 확인이 어려워 예방적 환경 관리가 필요한 법정 감염병이다.


2023년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추진한 레지오넬라 환경 검사 검출률은 1,869건 중 5.9%로 2022년 검출률 7.3%보다 낮은 수준이었으며 이에 따른 레지오넬라증 발생률 역시 0.67(인구 10만 명당)로 전국 평균 0.89 보다 낮아져 냉각탑과 급수설비 등 주요 시설의 지속적 점검 효과를 확인했다.
 

특히 지난해 원도심 공동주택 60개소 집중 조사에서, 같은 지역 다중이용시설 검출률과 유사한 결과를 나타내 올해는 인천 전 지역으로 확대된 공동주택 표본 점검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시설의 점검·관리를 맡은 일선 부서 담당자를 대상으로 현장 대응형 사전교육도 새로이 추진해 한층 강화된 예방 체계를 갖춘다.


권문주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레지오넬라증은 일반적 수인성 감염병과는 그 경로가 다른 급성 호흡기질환으로 대상 시설의 환경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현장 연구 결과를 연계한 예방 대응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교육청북부유아체험교육원, 안심놀이터 모니터링 통해 안전한 놀이환경 조성 (2024-04-24 10:03:20)
인천시, 정수장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과정 검사결과 모두‘적합’ (2024-04-24 09:09:03)
봉화군, 위생해충 구제 위한 ...
봉화군, 강원도 철원군 양돈농...
봉화군, 규제개혁 과제 발굴 ...
광주 북부소방서, 신규 의용소...
대한체육회, 직장운동경기부 ...
인천시, 수봉공원에 ‘월남전 ...
인천시, 본예산 대비 5,717억 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