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1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시민 안전과 운영 보완 위해 도시계획 조례 개정
7월 1일까지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일부개정조례안 입법예고
등록날짜 [ 2024년06월11일 08시34분 ]

[연합시민의소리/이경문 기자] 인천광역시는 시민 안전과 운영상 보완을 위해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를 일부 개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의 입법예고기간은 6월 10일부터 7월 1일까지다.


이번에 주요 개정되는 내용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개정사항 반영 ►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 권고사항 반영 ►조례 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개선사항 정비 ►관계 법령 개정에 따른 인용문구 정비 등이다.


먼저 개발행위허가 시 진입도로 너비를 5천㎡ 미만 시 일괄적으로 4m 이상 확보하도록 했다. 기존에는 진입도로의 너비가 2천㎡ 미만 시 3m미터 이상, 2천㎡ 이상 ~ 5천㎡ 미만 시 4m 이상 확보하도록 나뉘어 있었지만, 이를 단일화해 대형차량 진입 및 차량 교행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관리계획안에 대한 주민공고 수단에 국토교통부장관이 구축·운영하는 ‘토지이음’ 등 국토이용정보체계를 추가해 국민의 알권리를 강화하고, 지구단위계획이 적용되지 않는 가설건축물 중 공익목적과 견본주택으로 사용되는 가설건축물의 존치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반영했다.


이외에도 국민권익위원회 제도개선 권고에 따라 경관지구 안에서 건축선 후퇴 부분에도 ‘차량주차’를 하지 못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건축선 후퇴부분’은 도로와 건축물 사이 공간 등으로 여러 사람이 이용하도록 제공된 사유지 내 공지다.


또 관계 법령 개정에 따른 인용문구를 정비하고, 조례 운영상 나타난 일부 사항을 개선·보완해 시민들의 혼선을 줄인다는 입장이다.


최태안 시 도시계획국장은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으로 도시 미관과 시민들의 안전은 높이고 불편은 최소화해 체계적인 도시계획을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효율성과 수요자 편의 고려해 공공시설 균형 재배치 (2024-06-11 09:32:53)
유정복 인천시장,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건설사업 정상화 방안 모색 (2024-06-11 08:13:35)
인천 부평구, 간부공무원 반부...
인천관광공사,‘상반기 한마...
인천 검단신도시 발파민원 2년...
인천항만공사, 전 세계에 인천...
인천교통공사, 계양역 찾아가...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 '바...
인천 부평구, 지역 내 공인중...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