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속보 > 정치속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정치민주당, 전패' 지도부 책임론 후폭풍 예상'
등록날짜 [ 2015년04월29일 22시40분 ]
[연합시민의소리] 29일 4·29 재·보궐선거의 4개 국회의원 선거구 초반 개표 결과 새누리당 후보가 3곳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무소속 후보가 1곳에서 당선을 확정에 따라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전통적 텃밭'인 광주와 서울 관악을에서도 2위로 밀리며 '전패 위기'에 빠졌다.


 '성완종 악재'로 한때 전패 공포감이 감돌았던 새누리당은 '압승'을 선언하며 향후 정국 주도권을 장악할 수 있는 반면 새정치연합은 지도부 책임론 등 거센 '후폭풍'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9일 오후 10시 현재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인 관악을에서는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가 40.1%의 득표율로,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37.0%)와 무소속 정동영 후보(20.9%)를 앞서고 경기 성남 중원에서는 지난 19대 총선에서 야권 연대에 밀려 고배를 마셨던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개표 초반부터 독주를 이어가는 가운데 56.0%의 득표율로, 새정치연합 정환석 후보(35.6%)와 무소속 김미희 후보(8.4%)를 압도하면서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인천 서·강화을에서도 새누리당 안상수 후보가 51.4%를 득표해 새정치연합 신동근 후보(45.1%)를 앞서고  광주 서을에서는 새정치연합을 탈당하고 출마한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52.4%의 최종 득표율로 새정치연합 조영택 후보(29.8%), 새누리당 정승 후보(11.1%)를 멀찌감치 밀어내며 승리를 선언했다.


이번 재보선의 투표율은 36.0%로 잠정 집계됐다. 선거구별로는 광주 서을이 41.1%로 가장 높았고 성남 중원이 31.5%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관악을과 인천 서·강화을은 각각 36.9%, 36.6%로 집계됐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헌재 결정 통진당 '공중분해' (2014-12-19 11:41:52)
동행복권, 로또6/45 974회 1등 당...
이성만 의원 '공직선거법 일부...
시흥시, 여름 휴가철 대비 공...
인천 남동구, 청소 행정․여성...
인천 동구, ‘안심콜 출입관리...
인천 동구노인복지관 리모델...
인천중부소방서, 경원물산 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