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태 의원, “에너지정책은 국가백년지대계를 결정하는 일, 국무회의 20분으로 결정할 사항 아냐”
등록날짜 [ 2017년07월13일 21시38분 ]

[연합시민의소리]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13일 오후 2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무회의 20분만에 결정된 신고리 5·6호기 중단문제를 강력히 규탄하고, 축적된 원전기술 확보 및 안전문제를 고려한 대안으로 해양스마트원전을 제시했다.

 

김성태 의원은 “국무회의 20분 만에 졸속으로 결정된 신고리 5·6호기 중단결정은 분명한 졸속 정책이며, 오후 3시에 열리는 한수원 이사회에서 반드시 중단 취소 결정이 나와야 할 것”이라면서“청와대와 정부의 즉흥적인 결정으로 대한민국 원전정책은 방향성을 잃은 채 표류하고 있으며, 찬성과 반대만 난무하는 진영싸움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이어 “지금까지 원전을 지으면서 축적해온, 세계최고수준의 원전 기술력과 인력유출 또한 걱정”이라면서“세계 몇 안되는 글로벌 리딩기술인 원전기술 포기결정으로 그동안 축적해온 우리의 인력과 기술력이 고스란히 해외로 유출될 위기에 처해있다”면서“시행착오를 거쳐 힘들게 길러온 기술력을 아무런 대가없이 넘겨주는 우를 범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한 “신고리 5,6호기 중단에 따른 매몰비용 1조 6천억원, 관련업체와의 계약해지 위약금 및 부대비용을 더하면 3조원에 달하며, 5만여명에 달하는 사업종사 인력들 또한 일자리를 잃게 되었다”면서“에너지 정책의 근본적 없이 당장 탈원전으로 가겠다는 졸속정책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와함께 “신고리 5,6호기의 건설재개를 촉구함과 동시에 이후의 신규원전에 대해서는 해양스마트원전 기술의 도입을 제안한다”덧붙였다.

 

김 의원이 공개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자료에는 2016년 원자력발전의 연간발전량은 161,995GWh로 우리나라 전체 전력생산에 30%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문재인대통령이 원자력의 대안으로 발표한 신재생 에너지의 경우 4,727GWh로 국가 전력량 대비 0.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원자력을 얻는 전력량을 신재생 에너지와 비교하면 그 차이가 34배에 달한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세균 국회의장, "제4차 산업혁명시대 법령 번역의 미래" 세미나 참석 (2017-07-13 21:53:05)
이용호 의원, 우리나라 소방공무원 1인당 1,181명 담당해 (2017-07-13 19:28:32)
옹진군, 여름휴가철 해수욕장 ...
경기도교육청, 클라우드 기반 ...
인천항만공사, 공식블로그 누...
인천테크노파크, 정부 디지털 ...
인천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인천시, 자원순환 캠페인 ‘플...
인천광역시, 공업지역 기본계...
현재접속자